We have created a awesome theme
Far far away,behind the word mountains, far from the countries

홍보자료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에코에인 아시아뉴스통신 인터뷰
작성자 ecoane11
작성일자 2020-12-04
위치 제주

친환경 음식폐기물 처리 상용화 성공,

녹색기술로 자연과 동행하다




많은 지자체들이 ‘음식물 쓰레기’와의 전쟁으로 홍역을 겪고 있다. 최근 서울시를 비롯해 지방자치단체 중 모범적 사례로 손꼽히는 성남시 역시 음식물 쓰레기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음식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여러 가지 아이디어를 동원하고 있다. 하지만 음식쓰레기는 좀처럼 감소하지 않으며 처리방법 역시 만족할만한 시스템이 없어 각 지자체에서는 많은 고민을 하고 있지만 해법을 찾기 힘든 상황이다.



지구온난화는 4계절이 뚜렷하고 3한 4온 날씨로 살기 좋은 우리나라 에도 큰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 우선 봄과 가을은 갈수록 짧아지는 반면 여름과 겨울은 길어지고 있으며, 폭우,태풍,폭설,한파,가뭄,이상기온, 등과같은 자연재해가 빈번히 발생하고, 이로 인해 경제적 피해와 생태계가 파개되고 있으며 생활패턴 및 문화까지 점진적으로 변해가는 모습이다. 인간과 자연은 함께 상생해 공존해야한다.


에코에인(www.ecoane.com)은 경기도 김포시 대곶면에 위치하고 있는 녹색 벤쳐기업이며, 혁신적인 녹색기술과 열정으로 지속 가능한 인간과 자연의 행복한 동행에 공헌하겠다는 목표에 걸맞게 친환경 산업용 건조기(밀폐순환건조장치) 제조와 개발 완성 단계인 바이오매스 열분해 가스화 시스템의 상용화 추진, 및 지자체를 대상으로 음식폐기물 공공처리설비 BTL사업을 활발하게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한다. BTL 사업은 자립도가 낮은 지자체와 예산이 없어 노후 된 설비를 교체하지 못하는 지자체를 대상으로 음식폐기물 공공처리 설비를 민간자본으로 구축한 후 지자체에 소유권을 넘겨주는 대신에 투자자가 위탁운영을 통해 투자금 회수와 이익을 창출하는 방식이다.



마지막으로 유승식 사장께 현재 사업을 영위하면서 겪는 어려움과 정부와 지자체에 대한 바램이 있다면 한마디 해 달라는 질문에 대해 유사장께서는 “현재 음식폐기물, 가축분뇨, 식품슬러지 등의 건조 기술에 대해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자금 조달이 어려워 관련 사업에 대한 추가 기술개발과 운영에 어려움이 있는 게 사실이라면서 앞으로 금융기관에서 대출심사를 할 때는 최근 3개년 매출실적과 추이등을 중시 여기는 방식과 같이 짜여진 틀에 맞춰 평가를 하지 말고 기술기업에는 매출이 없거나 부진하더라도 기술의 완성도와 향후 제품의 경쟁력을 보고 유연성 있게 대출심사를 했으면 좋겠다고 말한다.(기술기업은 기술이 완성돼 1년 가까이 검증 단계를 거쳐야 하고 창업 후 1~2년간은 매출이 없을 수 있고, 지자체를 대상으로 하는 사업의 경우는 공무원 특성상 어떤 지자체이든 먼저 시스템을 도입해 성공을 했을 경우 비로서 검토를 시작하는 식이므로 납품 후 곧바로 타지자체 수주역시 불가능해 몇 개월이 더 소요되기 때문이다) 정부와 지자체에서는 영세기업과 중소기업의 시장진출 기회와 자금을 원활히 조달할 수 있도록 틀에 박힌 대출평가 시스템을 손질해 주시고, 기술이 검증된 시스템에 대해서는 중소기업 제품이라 해도 적극적으로 도입하는 마인드가 필요하다고 강한 어조로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원문보기